K-water 금·영·섬권역부문 앞 피켓시위 전개

K-water 금·영·섬권역부문 앞 피켓시위 전개
▲사진*공공기관유치특위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전라북도의회 공공기관 유치 지원 특별위원회(위원장 이명연 / 더불어민주당, 전주11)는 10일 한국수자원공사 금·영·섬권역부문 앞에서 금·영·섬권역부문 전북 존치를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펼쳤다.

앞서 이명연 위원장 및 위원들은 금영섬권역본부 경영처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영·섬유역 분리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며 한국수자원공사가 주장하는 물관리기본법 제정과 이번 조직개편의 연관성을 따져 물었다.  

이명연 위원장은 “지난 9일 수공이 금강유역본부는 전북에 존치하고 영·섬유역본부만 광주로 이전하는 내용을 검토 중이라고 해명했으나 일부 조직 규모가 줄고, 국가균형발전 정책에도 어긋나는 만큼 전북에 금·영·섬권역부문을 존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이 위원장은 “이번 수자원공사의 조직개편은 물관리기본법 제정에 따른 물관리 일원화보다 다른 지역에서 출퇴근하는 수공 직원의 애로사항을 반영한 것이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