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설 연휴 종합대책 마련

정읍시, 설 연휴 종합대책 마련
▲사진*정읍시청사 전경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정읍시가 설 명절을 맞아 귀성객과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설 명절 민생안정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정읍시는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며, 종합대책으로 ▲총괄지휘(539-5136) ▲재난재해(539-5965) ▲물가(539-5604) ▲교통(539-5912) ▲비상진료(539-6137,6138) ▲생활환경(539-5721) ▲상·하수도(539-6461)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한 7개의 대책반을 편성한다고 21일 밝혔다.

‘재난재해대책반’은 시외버스터미널과 영화관,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처를 할 수 있도록 24시간 상황실을 가동한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과 AI, 구제역 등을 차단하기 위한 특별방역태세를 구축한다. 

물가대책상황반은 명절 장바구니 물가와 성수품 관리를 위해 점검반을 편성해 합동 지도와 단속을 실시하며, 전통시장 장보기 운동을 전개해 지역경제와 전통시장 활성화 분위기를 조성할 방침이다. 

교통대책반은 연휴 기간 중 정읍역과 터미널, 샘고을시장 등 상습 정체 지점과 병목 지점에 교통지도 단속요원을 특별 배치해 시민과 귀성객의 교통 불편을 최소화한다. 

또 지역 내 2개소(수성동, 시기동)의 유료 공영주차장 186면을 무료로 개방해 주차 편의도 도모할 계획이다.

비상진료대책반’ 비상 진료 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과 함께 비상 의료체계를 구축해 연휴 기간 중 환자들의 진료 공백을 방지한다.

활환경대책반 쾌적하고 밝은 명절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연휴 기간 중 기동 청소반을 운영해 시가지 주요 노선을 집중 청소하고 생활 쓰레기 수거에 나선다.

상하수도대책반은 상하수도 시설물 전반을 점검하고 연휴 기간 상하수도 관련 민원과 긴급사항을 처리할 수 있도록 비상 근무 체제를 유지한다.

이 밖에도 시는 설 연휴를 포함한 31일까지 시민들과 귀성객들이 가족과 함께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내장산 단풍 겨울빛축제’를 진행한다.

또한, 시립미술관 소장품 기획전시‘반복된 시간들’과 시립박물관‘설맞이 전통놀이 한마당’을 설 당일(25일)을 제외한 연휴 기간에 무료로 진행한다.

유진섭 시장은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맞이해 시민과 귀성객의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한 사전대비로 사건·사고를 예방하며 비상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