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안정적 영농활동 농가도우미 지원

임실군, 안정적 영농활동 농가도우미 지원
▲사진*임실군청사 전경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임실군이 농업인 복지향상을 위한 농가도우미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임실군에 따르면 농어촌도우미 지원사업 일환으로 추진 중인 영농도우미 지원사업과 출산여성농가 도우미 사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군은 이들 사업 추진을 위해 총 사업비 5700만을 지원키로 하고, 이달부터 신청접수를 받는다. 

영농도우미 지원사업은 사고를 당했거나 질병 발생 및 통원치료 등으로 영농활동이 곤란한 농업경영체(법인 제외)로 농지 경작면적 5ha 미만인 경영주 및 경영주외 농업인이 대상이다.  

일일 7만원, 최대 10일(국52,150원, 군7,350원, 자부담 10,500원)까지 지원한다.  

출산여성 농가도우미사업은 출산했거나 출산예정인 여성농업인을 대상(출산 전 30일~출산 후 150일 기간 중)으로 일일 70,000원 최대 70일(도 17,500원, 군45,500원, 자부담 7,000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농업인으로서 임실군에 주소를 두고 주소지에서 실제로 거주하면서 영농에 종사해야 하며 사업신청은 신청서 및 관련서류를 읍·면사무소에 제출해야 한다.

심 민 군수는 “바쁜 영농철을 맞아 일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농가가 많은 실정”이라며 “농가 도우미 사업을 통해 사고나 출산 등으로 영농활동에 지장을 받는 농가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