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군, 서울농장 조성사업 선정

장수군, 서울농장 조성사업 선정
▲사진*장수군청사 전경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장수군이 서울시에서 추진한 서울농장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장수군에 따르면 이번 조성사업은 서울시민의 농촌힐링체험과 귀농을 희망하는 시민들의 안정적인 농촌정착 지원을 통해 서울과 지역이 상생하는 도농교류 사업이다고 3일 밝혔다.

장수군 서울농장은 장수읍 노하리에 총사업비 26억원(장수군 20억원, 서울시 6억원)이 투입돼 교육동과 숙소동, 운동장, 주차장, 실습농장 등이 조성된다.

운영은 서울시가 70%, 장수군이 30%의 운영비를 부담하며 오는 2021년 10월 준공 될 예정이다.

준공 후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장수관광과 농촌체험 교육을 접목한 프로그램 및 귀농귀촌 프로그램, 지역축제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군은 이들을 대상으로 교육과 체험을 통해 귀농귀촌인을 유도해 인구유입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 할 계획이며, 서울농장에 연간 3000여명의 방문객이 찾아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예정지인 장수읍 노하리는 장수승마레저체험촌, 장수승마체험장, 포니랜드 등이 인근에 있어 체험과 힐링을 위한 기본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이점이 있다.

장영수 군수는 “서울시와의 교류를 통해 도·농 상생 활성화는 물론 서울시와 농업 외에도 다양한 교류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귀농귀촌 등 다양한 구상을 통해 살기 좋은 장수군을 만들고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수군은 지난 2019년 12월 서울시청에서 서울시와 도·농상생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하고 우수 농특산물 직거래 등 판매활성화 및 귀농·귀촌 희망시민에 대한 맞춤형 지원,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 예술단 초청·방문 등 문화·예술분야 교류, 역사·문화 체험 등 청소년 교류, 서울 혁신로드를 통한 정책공유 및 자문, 기타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업 등 7개 부문을 협력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