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운영방식 개선!

군산시,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운영방식 개선!
▲사진*군산시청사 전경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군산시가 불법주정차 스마트폰 주민신고제 운영방식을 개선했다.

군산시는 심야 시간대(20시∼익일 08시) 주민신고에 대해서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고, 신고 가능 시간대에도 1인 2대 이내로 제한할 계획이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스마트폰을 통해 사진 2장을 5분 간격으로 촬영해 불법주정차를 신고하는 안전신문고 앱 운영방식을 개선키로 한것.

단, 교차로 모퉁이, 버스정류소, 소화전, 어린이 보호구역 등 불법주정차 절대금지구역은 신고기준 강화 대상에서 제외되며, 종전과 같이 제한이 없다. 

지난해 불법주정차 단속 건 수 2만4,850건 중 스마트폰 앱을 통한 신고 건수는 4,550건으로 18.3%에 해당하며 과태료는 1억6천만원에 이른다.

시 관계자는 “야간에 차량통행이 많지 않은 주택가 이면도로 등에 주차했다가 신고되어 과태료가 부과됨으로서 행정에 대한 반감과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경제적 부담이 다소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