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전라북도지사, 도민의 안전 위해 선제적이고 과할 정도의 안전대책 강조…

김관영 전라북도지사, 도민의 안전 위해 선제적이고 과할 정도의 안전대책 강조...
▲사진*전라북도청사 전경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도민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이고 과할 정도의 안전조치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김 지사는 4일 개최된 간부회의에서 “최근 이태원 참사를 애도하며, 우리는 더 무거운 책임감으로 도민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 안전에 있어서는 선제적이고 과할 정도로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원칙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애도기간이 끝나는 이번 주말 고창·정읍 등 단풍행렬이 집중될 것이다”며, “도 안전실을 중심으로 경찰, 소방본부와 협력해 선제적으로 안전조치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김 지사는 도내 수험생들을 위해 2주 앞으로 다가온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한 방역관리와 수험생 지원책 마련도 주문했다.

그는 “도내 수험생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수능을 치를 수 있도록 방역대책 등 도 차원에서 필요한 조치를 적극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전북의 수험생들을 위해 교육협력추진단에서 교육청과 협의해 수능 당일 이동대책 등 전북도가 추가로 지원할 부분을 살펴보고 선제적으로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김 지사는 11월이 국가예산 규모를 결정짓는 중요한 시기라는 점을 언급하며,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상시점검체계를 구축해 효율적으로 대응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전북특별자치도 특별법’, ‘국립공공의대법’ 등 도정 현안법안도 연내 통과를 목표로 국회 상임위 심의 동향을 수시 파악해 국회의원 대상 체계적인 설명 활동을 통해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행정의 성과 제고를 위해 소비자 물가, 일자리 창출 실적 등 각종 통계 수치에 기반한 시책 개발·추진도 당부했다.

그는 “민선8기 도정의 제1목표는 전북도민 경제부흥이다. 경제를 살리고 도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역 경제 흐름과 동향을 숙지하고 경제 활성화 시책 연계 강화를 통해 전사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관 실국별로 의미있는 통계 수치를 발굴하고 매뉴얼을 만들어 지표 개선 등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타 시도의 경우 물가 동향을 주간 단위로 분석하고, 산업동향을 분기별로 정리해 기관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며, “우수사례 벤치마킹을 통해 소비자 물가, 고용률 등 경제동향과 각종 통계를 일목요연하게 도민이 알기 쉽게 도청 누리집에 게시하는 방안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