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전기차 충전소 점검…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무주군이 전기차보급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용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13일 관내에 설치된 전기충전소 점검을 실시했다. 무주군에 따르면 무주지역에 전기충전소는 총42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환경부에서 매년 수요를 파악하여 설치가 진행되는데, 운영기관인 환경부와 한전 등에서 현장 조사와 심의를 거쳐 적합한 장소에 충전소를 설치하는 구조다. 올해부터 비개방 완속충전기 보조금의 폐지로 개인용 완속 충전기에 대해서는 지원이 중단되고 완전개방 된 충전기의 경우만 보조금 지급이 되는데 보조금 지원 충전시설은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 정보집(ev.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전기충전소가 고장이 나면 운영기관인 환경부의 ‘한국자동차환경협회’에 연락을 취해 수리위탁업체에 현장 수리하도록 하고 있는 시스템인데, 수리지연 등으로 인한 민원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이에 군은 지난 10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관내 환경친화적 전기차 충전시설을 대상으로 정기 및 수시점검을 실시해 환경부 등 운영기관과 협력하여 군민은 물론 관광객들이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충전방해 행위에 대해서도 지도점검 및 단속을 펼치고 일반차량에 대한 주차금지 표지를 부착, 충전 시 주차에 따른 혼선을 사전에 방지키로 했다. 군은 이용객들에게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위치를 알리기 위해 다중이 이용하는 관광안내소를 비롯해 군청 당직실, 읍면사무소를 통해 설치장소 리스트를 적극 홍보하고, 저공해차 통합누리 정보집(ev.or.kr), 스마트폰 어플 등을 통해 전기차 충전소 위치 확인이 가능함을 알릴 계획이다. 환경위생과 환경정책팀 이지영 팀장은 “충전에 따른 군민뿐만 아니라 이용객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정상작동 여부 등 전기차 충전소에 대한 점검을 하고 있다”며 “충전 인프라도 지속적으로 확충해 군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시·중국심천드론산업협회드론축구 세계화·공동협력체계 구축 ‘맞손’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전주시가 첨단 드론기술과 탄소산업, ICT기술을 융합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드론축구가 중국과 교류하게 된다. 시와 중국심천드론산업협회(회장 양금재)는 5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양금재 협회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 유망분야인 드론축구 세계화와 국제교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