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청년·신혼부부’ 아파트 시세 최대 70% 공급!

익산시 ‘청년·신혼부부’ 아파트 시세 최대 70% 공급!
▲사진*익산시 신청사 조감도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익산시가 청년층과 신혼부부에게 새로 짓는 임대아파트를 시세의 최대 70%까지 낮춰 공급해 주거 안정 정책을 추진한다.

익산시에 따르면 앞으로 건립되는 신축 임대아파트의 10% 이상을 청년·신혼부부에게 저렴하게 공급할 방침이라고 3일 밝혔다.

익산지역에는 앞으로 5년간 임대주택 총 7개 단지, 1천300세대가 청년·신혼부부에게 분양될 예정이며 시세의 70%~ 90%에 공급된다.

시는 이미 지난달 임대자를 모집 중인 송학동 영무예다음 2차 아파트부터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해 이를 적용했다.

앞으로도 아파트 건립 시 청년층이 대부분 1-2인 가구임을 감안해 건축심의 전에 사업자에게 소형 평수를 설계에 반영하도록 요청하고 분양가도 합리적인 선에서 조정할 수 있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분양에 예정으로 관심이 높은 마동 GS자이를 포함한 분양 아파트 전체 물량의 20%를 신혼부부에게, 7%를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에게 특별공급하는 대책도 추진된다.

이는 법적 최고치를 반영한 수치로 그동안 아파트 특별공급은 사업자 스스로 법적 비율 내에서 정했지만 시는 청년층 인구 유입을 위해 이같이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키로 결정했다.

그 일환으로 지난 10월 입주자를 모집한 모현동 이지움, 팔봉동 더테라스에서 도내 최초로 생애최초 특별공급 물량을 적용해 분양했다.

청년들의 주택 마련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대출이자 지원정책도 추진된다. 익산지역에 거주하는 만 39세 이하 무주택 청년을 대상으로 주택구입 또는 임차보증금 대출 이자는 최대 3%까지 지원받게 된다.

주택 가격과 임차보증금이 3억원 이하여야 하며 최대 6년까지 연간 3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된다.

정헌율 시장은 “청년층이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한 주거환경을 조성키 위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거 문제를 해결하고 살기 좋은 정주 여건을 제공해 청년층 인구가 많이 유입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18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