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농촌 빈집을 희망의 집으로

임실군, 농촌 빈집을 희망의 집으로
▲사진*농촌지역 방치된 빈집 정비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임실군이 농촌지역에 방치된 빈집 정비에 나선다. 

임실군에 따르면 농촌 활성화 및 주거복지 실현을 위해 농촌지역에 방치된 빈집을 정비하여 임대주택을 제공하는 ‘희망하우스 빈집재생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빈집재생 사업에 참여하는 빈집 소유자에게 보수 비용으로 2천만원을 지원(자부담 5%이상)하며, 최대 5년간 무상으로 임대하는 방식이다. 

입주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 등 주거 취약세대와 귀농귀촌인, 청년, 신혼부부, 장애인, 65세 이상 노인 및 부양자, 마을(문화)활동가로 다양한 계층이 혜택을 볼 수 있다.

희망하우스 빈집재생사업은 저소득계층, 청년, 귀농 귀촌인 등에게 안정적인 보금자리 및 농촌 활성화와 저소득계층의 주거비 부담 완화로 주거안정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빈집 무상임대를 통해 외부 인구를 유입하는 효과도 전망된다. 

심 민 군수는 “갈수록 늘어나는 농촌 빈집을 재활용하여 농촌을 활성화시켜 나가는 데 주력하겠다”며 “빈집 방치에 따른 미관상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어려운 이웃과 귀농귀촌인들이 주거문제로 걱정하지 않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