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숙주 순창군수, 국토교통부를 방문…

황숙주 순창군수, 국토교통부를 방문...
▲사진*황숙주 순창군수 국토교통부 방문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황숙주 순창군수가 국지도 55호선 4차로 확장사업과 국도 21호선 시설개량사업의 조기착공을 위해 23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예산증액을 요청했다.
 
이날 황숙주 군수는 국토교통부 도로국장과 도로건설과장을 만나 조기 착공의 필요성을 집중 설명하고, 사업이 빠른 시일내에 시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국지도 55호선 4차로 확장 사업 대상지는 순창읍 백산리에서 구림면 월정리까지로 강천산을 찾는 관광객이 해마다 급증하면서 극심한 정체를 빚는 구간으로, 지난해 일괄예비타당성조사 구간으로 선정됐고 사업추진 절차가 진행 중이다. 
 
국도 21호선 시설개량사업은 인계면 도룡리에서 쌍치면 금평리까지 약 24km 구간에 대해 2차로로 시설개량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1,687억원이 소요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특히 해발 517m 밤재터널구간은 지형이 매우 험난해 사고 위험이 매우 높은 구간이다. 

이 사업은 6월 중 실시설계용역이 완료될 예정으로 사업 착공을 앞두고 있으며, 황 군수는 국도 21호선 시설개량사업과 관련해 사업이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올해 사업예산 증액을 요청했다.
 
황숙주 군수는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인 국지도 55호선 4차로 확장사업과 국도 21호선 시설개량사업이 하루 빨리 착공돼서 사업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