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코로나19 방역과 민생경제 중심의 추석 명절 종합대책 수립…

정읍시, 코로나19 방역과 민생경제 중심의 추석 명절 종합대책 수립...
▲사진*정읍시청사 전경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정읍시가 추석을 앞두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코로나19 방역과 시민 안정에 중점을 둔 추석 명절 민생안정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정읍시는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연휴 동안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시민 안전에 중점을 두고 비상시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이번 종합대책으로 종합상황반을 비롯해 의료·방역, 재난재해, 물가, 교통, 생활환경, 상하수도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한 7개 분야 대책반을 편성한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신속 대응을 위한 방역대책반을 운영해 코로나19 핫라인과 선별 진료, 역학조사 등 24시간 비상 근무체계를 유지한다.

또한 비상 진료 기관과 휴일 지킴이 약국 등 비상 의료체계를 구축해 연휴 기간 중 환자들의 진료 공백을 방지한다. 

연휴 기간 중 방문 가능한 의료기관과 약국은 정읍시청 당직실과 보건소로 문의하면 되며 시청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서남권 추모공원의 봉안당 동시 출입 인원을 50명으로 제한하고 안내요원을 배치해 출입자 소독을 강화한다. 

이외에도 종교시설과 노래연습장, PC방, 유흥주점, 음식점 등 고위험·중위험 시설의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주기적으로 점검한다.

‘재난재해대책반’은 각종 재난사고 예방을 위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사전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한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과 AI, 구제역 등의 감염병 차단을 위해 특별 방역태세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물가안정을 위해 성수품 가격 동향을 수시 점검하고 건전한 유통 질서 확립을 위해 원산지표기, 부당거래 행위 등을 지도·단속할 방침이다.

또 연휴 기간 중 기동청소반을 운영해 시가지 주요 노선을 집중적으로 청소하고 폐기물 수거 관련 긴급 민원에 신속 대응한다.

아울러 하수도 시설물 전반을 점검하고, 상하수도 관련 민원과 긴급사항을 처리할 수 있도록 수자원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비상 근무체제를 유지할 계획이다.

유진섭 시장은 “추석 연휴 기간 시민들이 안전하고 풍요로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코로나19 방역과 민생안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께서 내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5 + 1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