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과수 화상병 예방이 최선!

임실군 과수 화상병 예방이 최선!
▲사진*과수 화상병 예방이 최선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임실군이 과수 화상병 예방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장수군에 따르면 과수 화상병 방지를 위해 먼저 방제계획을 수립하고, 방제요령에 대한 교육 및 홍보, 현장 지도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화상병은 식물의 세균성병으로 주로 사과, 배, 모과 등과 같은 장미과 식물의 잎과 꽃, 과일, 가지 등에 광범위하게 발병하며, 마치 화상을 입은 것과 같은 모양으로 식물 조직이 검게 마르게 되어 화상병으로 불린다. 

발생지역의 상업적 재배는 물론 과실의 수출에도 제한을 받게 돼 우리나라 전체 과수 산업에 많은 어려움을 가져올 수 있어 국가관리 병해충으로 분류되어 관리되고 있다.

이러한 화상병으로부터 과수원을 지키기 위해서는 전정도구 등 농기구와 차량, 작업자에대한 소독(70% 알코올, 차아염소산나트륨액, 락스 20배 희석액 등)을 철저히 해야한다.

또한 방제구역내에서의 벌과 같은 화분 매개곤충(종자식물에서 수술의 꽃가루가 암술머리에 잘 붙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곤충) 방사를 중단하거나 철거해야 한다.

특히, 과수원의 전정 작업을 외지인에게 위탁할 경우 병의 확산 위험도가 매우 높은 만큼 농장주가 직접 수행하거나 불가피 한 경우 반드시 예방수칙에 따른 소독절차를 거친 후 실시해야 한다.

군은 관내 사과와 배 전 재배지에 대한 화상병 방제약제를 다음달 중순까지 생산단체와 지역 농업인상담소를 거쳐 무상 공급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화상병 예방을 위한 홍보와 교육, 현장 지도를 강화하는 등 화상병 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며, “감염 의심주가 발견 시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목팀에 즉시 신고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동제화합물이 포함된 화상병 적용 약제를 농촌지도기관에서 설정한 방제 시기(배 : 꽃눈 발아 직전, 사과 : 신초 발아 시)에 반드시 살포해야 약해 없이 화상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