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군산 꽃새우 수매 중단, 어민 생계 타격

㈜농심 군산 꽃새우 수매 중단, 어민 생계 타격
▲사진*전북도의회 나기학 의원(군산1·더불어민주당)ⓒ전주시 소비자저널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전북도의회 나기학 의원(군산1·더불어민주당)은 최근 ㈜농심이 48년 동안 원료로 쓰던 국산 꽃새우를 미국산 새우로 대체하기로 결정하면서 군산 꽃새우 위판가격이 하락해 어민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되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나 의원에 따르면 군산 꽃새우의 주 소비처인 ㈜농심은 연간 1,700톤에 이르는 꽃새우를 소비했으며 그 중 60~70%에 해당하는 1,000톤 가량이 군산에서 공급해 왔다.

그러나 ㈜농심이 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잡힌 꽃새우를 품질과 식품안전 문제를 이유로 더 이상 수매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군산에서 잡힌 꽃새우가 마땅한 수요처를 확보하지 못해 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것. 

실제로 지난 주 군산수협 위판장에서 거래된 꽃새우 1상자(15KG) 위판 가격이 전년 대비 46% 감소한 2만7천 원에서 3만5천 원 가량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나 의원은 “(주)농심은 서해 바다 오염으로 생물새우 원료에 폐플라스틱 등 각종 폐기물이 섞여 나오는 사례가 늘면서 식품 제조에 부적합해 군산 꽃새우 수매를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밝히고 있지만, 이는 얼마든지 어민들과 협의해 개선이 가능한 사항이다”며, “기업 윤리적 측면에서라도 ㈜농심은 조속히 군산 꽃새우를 재수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나 의원은 “전라북도가 나서서 농림수산발전기금을 활용해 군산수협에 수매자금을 지원하고 꽃새우 직판행사를 추진하는 등 꽃새우 판로 확보를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수협은 지난해부터 꽃새우 수매가 어렵다는 것을 알고도 대책 마련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왔다”고 비판하며 “지금이라도 수협이 적극 나서서 군납이나 학교급식 등 대체 판로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기학 의원은 “최근 전라북도가 농민을 대상으로 연 60만 원에 이르는 공익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는데, 어민은 대상에서 빠져있다”며 “농민과 마찬가지로 어민들도 똑같이 어민수당을 지급함으로써 어업의 공익적 가치를 인정하고 어업인의 기본소득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