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토양분석 연중 시행

진안군, 토양분석 연중 시행
▲사진*토양분석 연중 시행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 토양을 분석해 드립니다”

진안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친환경 농업과 과학영농 실천을 위해 이 달부터 토양분석실을 본격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농업센터는 농업인 경영비 절감과 고품질 농산물 생산 기반 조성을 위해 토양분석실은 올해 2,870건의 시료를 분석해 작물별 시비처방 서비스를 할 계획이다.

특히 농업기술센터는 첨단 분석장비(ICP, UV 등)를 활용해 시료를 분석해 친환경인증, GAP인증 과정에 활용토록 하고 있다.

토양검정을 원하는 농업인은 해당 필지 5~6곳 지점에서 겉흙을 2~3cm 걷어내고 논이나 밭은 15cm, 과수는 30cm 깊이의 흙 500g 정도를 봉투에 담아 분석 의뢰하면 된다.

농업기술센터 김필환 소장은 “알맞은 작물 선택과 물리적, 화학적 영양균형이 성공 농사의 첫 걸음”이라며 “토양분석을 적극 활용해 화학비료 오남용 사례를 줄이고 친환경농업 기반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토양분석은 땅의 현재 영양 상태를 분석해 작물에 따른 비료 성분량 확인, 시비처방을 통한 토양개량을 목적으로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