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2024. 전북학생 시 페스티벌 18일 개최…학생들의 마음 시(詩)로

전북교육청, 2024. 전북학생 시 페스티벌 18일 개최…학생들의 마음 시(詩)로
▲사진*전북학생 시 페시티벌

[전북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서거석)이 지난 18일 교육청 앞마당과 시청각실에서 ‘2024. 전북학생 시(詩)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상생, 협력, 미래’를 주제로 한 이번 시 페스티벌은 대회마당·체험마당·공연마당 등 다채롭게 운영됐다고 밝혔다. 

올해 주제를 담아내는 대표 시로는 초·중·고 교사 39명으로 구성된 독서인문교육강화 현장 지원의 투표를 통해 윤동주 시인의 ‘서시’가 선정됐다.

오프닝 무대는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상생, 협력, 미래’라는 주제에 어울리는 한복갈라쇼로 꾸며졌다. 전주교대 예비교사와 초등학생 44명이 시를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한 한지 옷을 입고 패션쇼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시 페스티벌의 핵심인 대회마당은 시 낭송대회, 친구와 함께 표현하는 시화전, 시를 입힌 한지패션쇼 등 3개 분야로 열렸다. 

수상작은 시 낭송대회 초등부 대상 번암초 장민화, 중등부 대상 장수중 최예준, 고등부 대상 전북기계공고 이성민 학생이 차지했다. 

친구와 함께 표현하는 시화전은 초등부 대상 전주자연초 기하진·이서윤, 중등부 대상 보안중 허유진·김수진, 고등부 대상 만경여고 차경아·임현진 학생에게 돌아갔으며, 시를 입힌 한지패션쇼 대상팀으로는 영선중(강두이 외 6명)이 선정됐다. 

체험마당에서는 부스별로 대표 시 구절과 함께 우리가 사랑한 시인 캠페인, 시 켈리그라피, 시를 품은 머그컵 만들기, 시화 액자, 시 노래 콘서트 등 시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이 이뤄졌다. 

공연마당에서는 성악, 시극, 오카리나앙상블, 시낭송 등 시를 기반으로 선곡한 곡들을 선보였다.

초등학생 자녀를 데리고 참여한 학부모는 “우리나라 어디에도 없는 시 인문학 축제를 전북교육청에서 추진해 주어 고맙고, 우리 아이가 친구와 함께 시를 쓰고 그림을 그린 일은 인생에서 멋진 경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서거석 교육감은 “인문학은 예측 불가능한 미래사회에 학생들의 삶을 한층 성숙하고 품격있게 만드는 원동력으로서 공교육에서 필수적으로 필요한 교육이다”며 “더 특별한 전북교육 학생중심 교육으로 나아가기 위해 인문학 교육을 더욱 내실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