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회, 문화도시 핵심 사업지 현장 점검…

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회, 문화도시 핵심 사업지 현장 점검...
▲사진*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회, 문화도시 핵심사업지 현장 점검

[전북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회(위원장 송영진 의원)가 21일 전주 팔복동 옛 휴비스 여성 기숙사인 ‘대한민국 문화도시 핵심 사업지’ 현장을 찾아 사업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송영진 위원장 등 문화경제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현장에서 부지 현황을 살피고 개발 공간에 따른 조성계획 등 추진 상황을 살폈다. 

또 의원들은 팔복예술공장에서 대한민국 문화도시 사업 관련 설명과 사업 승인 및 전담부서, 부지 현장 조사 및 매입 협의 등 향후 계획을 청취했다.

대한민국 문화도시 핵심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정 과제인 ‘지역중심 문화균형발전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전주시는 전통과 현대를 융합한 미래문화 생산의 중심지 역할을 수행하고, 글로벌 문화시장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공간 확보를 위해 옛 휴비스 여성 기숙사에 사업을 실시 중이다.

송 위원장은 “지역 문화 균형발전과 선도적 역할 수행을 위해 이번 사업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의정활동을 수행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